반도체는 우리 먹거리로 계속 남을 수 있을까?

반도체는 "산업의 쌀"로 불리며 어쩌면 석유보다 더 높은 가치를 가진 자원이면서, IT와 AI, 자율주행차로 대표되는 미래 산업의 핵심적 광물입니다.

그 중요성 때문인지 미국은 지난 2022년 반도체법(CHIPS Act of 2022)이라는 것을 발휘해 미국의 보조금을 받는 반도체 회사들이 중국에 반도체 관련 소재, 장비, 부품 등을 수출하지 말 것을 요구했습니다. 중국이 천인계획(Thousand Talents Program, TTP)이라는 것을 선언하면서 반도체 굴기를 선언하자, 이에 위협을 느낀 미국의 대응이라고 볼 수 있죠.

중국은 미국을 기점으로한 기존 반도체 산업 권력에 도전하면서 엄청난 자본을 투입하고 있습니다. 대만 역시 TSMC라는 대체가 불가능한 파운드리(Foundry)를 무기로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정치적 이득을 취하고 있으며, 삼성전자를 앞서기 위해 차세대 나노 공정에 막대한 돈을 투자하고 있죠. 지난 수십년간 반도체 산업의 중심이었던 일본은, 지금 그 위세가 예전에 비해서 많이 꺾였지만, 여전히 소재와 장비 산업에서 상당히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TSMC와 합작해 일본에 수십조 규모의 반도체 생산 시설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반면 우리나라는 최근 연구개발비에 투입하는 예산을 삭감하면서, 많은 반도체 관련 연구원들의 불만을 사고 있습니다. 우리의 경쟁국들이 반도체 산업에서 도약하거나 재기하기위해 상당한 자금을 투입하는 것과 대조적입니다. 여기에 엎친데 덮친격으로 "의대"쏠림 현상이 벌어지면서 갈수록 반도체 관련 인재를 확보하기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가장 안타까운 것은 우리의 연구 문화가 "단기적 성과"를 보는데 집중하여 상대적으로 오래걸리고, 많은 실패가 필연적인 연구에는 그 만큼의 시간적, 물적 투자가 투여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전 세계의 거물 IT 기업들과 우리안의 강자들인 삼성전자, SK하이닉스등이 엄청난 가능성을 품은 미래 반도체 산업의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는 이때, 우리가 반도체 산업에서 주도권을 유지하고, 나아가 새로운 분야에서도 강자로 서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요? 최근 SOD(에스오디)라는 유투브 채널의 운영자인 권순용씨가 지은 <K반도체 대전략>이라는 책을 읽으며 이러한 질문을 해 보게되었습니다.

내면으로의 여행 — 반도체는 우리 먹거리로 계속 남을 수 있을까?

1 Like

최근 일본도 미국과 같은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TSMC가 일본에 공장을 짖고 뿌리를 완전히 내리기 시작 할 때부터
모든 일본내 소부장 업체들은 자국내 우선을 실시 할거라는군요

대한민국의 소부장 업체들을 계속 키워 나가야 하는 명제가 생겼지만

현실은

“윤석열 정부가 소부장 국산화를 부질없는 짓으로 여기는 분위기는 지난해부터 감지됐다.
관련 예산을 대폭 삭감했고, 소부장 정책의 범부처 컨트롤타워인
소부장경쟁력강화위원회는 대통령에서 총리 소속으로 급을 낮췄다.”
기사 : ‘감히 제국에 대들다니?’ 소부장 국산화가 내팽개쳐진 맥락 [아침햇발]

이러 합니다. 에혀

1 Like

블로그에 쓰신 엄청나게 긴 글을 보고 감탄을 합니다. 어떻게 해야 그렇게 긴 호흡을 유지할 수 있나요? 감탄을 합니다.

긴 글을 모두 읽지는 못했습니다만 요약하신 본 글에 대한 이견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어쨌든 우리나라가 중국과 미국의 싸움에 샌드위치가 되지 않고 기회를 잡아 한단계 더 성장하기를 바랍니다.

1 Like